2010. 12. 9. 09:09
친구님께서 어제 위로품(?)으로 중국식 냉동 새우만두랑 아삼 밀크티를 주셧습니다.
어제 5시... 점심을 못먹었기에 밀크티는 그자리에서 쭈욱!!! 마셔주시고~ 남은거는 새우만두. (하악!! +.+ )

포장지!!!! 아래쪽에 써잇는것처럼 8개 뿐이 없답니다..ㅜ.ㅡ

어제 어무니 차 안이 따뜻하길래 거기안에 놔두었다가 살짝 포장지 뜯어서 한개 낼름~ .... 그리고는 깨달았지요...
"아무리 차 안이 따스해도 전자렌지만 못하다.." ㅡ.ㅡ;;
그리고 어제 바...ㅁ... 저녁에!! 식구들 부엌에 없을때 슬쩍와서 2개 전자렌지에 날름!! 근데 급해서 뜨거운거를 입에 그냥 넣었더니만 맛을 모르겟어요!!

그래서 오늘 점심에 5개 남은것을 전자렌지행~ (꺄하하하~ 드디어!!)
 (참조출연 - 내 손가락, 접시)

막상 찍어놓은거를 보니 안에 새우가 잘 안보인다. 새우랑 어떤 상큼시큼한 소스가 안에 같이있어서 맛있엇다.
근데 문제는... 어디서 샀는지 물어보는거 깜빡햇다는거.....

(그래도 행복햇다... 내 사랑 새우와 같이 점심을 보낼수있어서, 나는 @#$#^%&*^ .... <-야!! 그만해!!!)

'일상 혹은 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비야 내려라!!!!  (2) 2010.12.24
짜증나는 일  (2) 2010.12.10
눈을 주세요~  (3) 2010.12.09
번역때 무의식에 같이 존재하는 사총사  (8) 2010.12.08
내가그린고양이  (0) 2010.12.06
Posted by 윤냥NZ

댓글을 달아 주세요